된장 33개 제품 '곰팡이 독소' 기준 초과

김민우 / 기사승인 : 2020-10-23 18:36:10
  • -
  • +
  • 인쇄
식약처, 한식된장 및 한식메주 총 517개 제품 수거·검사

한식된장 33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아플라톡신'이 검출됐다. 아플라톡신은 곰팡이가 만드는 독소로 암을 유발할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식된장과 메주 총 517개 제품을 수거·검사한 결과, 한식된장 33개 제품에서 아플라톡신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수거‧검사는 한식된장·메주의 아플라톡신 오염 여부를 조사하던 중에 기준을 초과하는 사례가 발생해 해당업체에서 생산된 제품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했다. 그 결과, 한식된장 33개 제품이 아플라톡신 기준(B1, B2, G1, G2의 합으로서 15 . 0 μg/kg 이하)을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식메주 제품은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33개 부적합 제품 가운데 유통‧판매량이 없는 32개 제품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또 보관중인 관련 제품은 모두 폐기했고, 유통‧판매 중인 1개 제품은 즉시 회수·폐기 조치했다.

식약처는 부적합 제품을 제조한 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과 지속적인 수거·검사 등을 통해 안전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식약처와 전문가가 합동 현장조사를 실시해 한식된장의 아플라톡신 생성 원인을 분석하고, 저감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smartCITY

+

K-wav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