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에 '문학'을 수놓다…창덕궁 앞 문하수길

김민우 / 기사승인 : 2020-11-04 14:39:48
  • -
  • +
  • 인쇄
[시경유람]④문하수길...길 위에서 만나는 문학과 인생 그리고 역사
▲ 길 위에 '문학'을 수놓다…창덕궁 앞 문하수길


뉴트로 열풍으로 젊은 세대에게 각광받고 있는 익선동을 중심으로 돈화문로(창덕궁 돈화문에서 종로3가 역에 이르는 길) 주변 마을이 하나의 역사문화 공간으로 다시 태어나고 있다.

익선동뿐만 아니라 창덕궁 주변 11개 마을(운니동, 경운동, 낙원동, 돈의동, 익선동, 묘동, 와룡동, 권농동, 봉익동, 종로2가, 종로3가)엔 수백 년을 이어온 역사 이야기가 곳곳에 깃들어 있다고 한다.

지난 2016년 비영리임의단체로 시작한 '창덕궁 앞 열하나 동네'는 이 사연을 정리해 마을의 의미를 기록하며 축제로까지 발전시켰다. 2017년 비영리단체로 전환하면서는 발굴한 사연을 역사 문화 콘텐츠로 제작하는 등 매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도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시대를 맞아 비대면 콘텐츠를 고민한 끝에 '옛날 옛적에 서울은'이란 이름으로 온라인 영상 콘텐츠 '시경유람' 시리즈를 공개했다.

그 중 네 번째, 마지막 이야기인 '문하수길'은 근현대 창덕궁 주변에 살았던 문인들의 삶과 문학사를 고스란히 담았고, 역사 속 이야기를 함께 풀어냈다. 총 4개 시리즈로 구성된 이 프로그램은 대한제국시기 처음으로 시작된 서양악을 다룬 탑상낙원길 이야기, 조선 중후기 관청의 흔적을 다룬 관청길 이야기, 한복, 국악, 한방 등 조선시대부터 지금까지 이어진 궁중문화를 다룬 여니길 이야기를 담았다.

▲창덩궁 앞 골목, 골목에는 다양한 문학 이야기가 숨어 있다.


이외에도 창덕궁 앞 열하나 동네는 올해로 제3회를 맞는 전국 어린이 사생대회 프로그램도 준비했다고 한다. 이 축제는 서울시 공익지원사업의 지원과 지역 주민들과 지역내 공공기관의 다양한 후원참여로 진행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창덕궁 앞 열하나동네 공식 홈페이지(www.11dongne.com)와 공식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channel/UC_pzF481orj7PivXKX_ErmQ)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smartCITY

+

K-wave

+

TE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