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장마가 에어프라이어 때문이라고?!

김현호 / 기사승인 :
  • -
  • +
  • 인쇄
지구 온난화의 주범, 전자기기

▲ [뉴스트리]'역대급' 장마가 에어프라이어 때문이라고?!


54일 간 지속된 장마로 홍수가 한반도를 덮쳤다. 산사태만 1천여 차례, 이재민만 8천여 명이 발생하며 '역대급' 장마가 전국을 강타했다. 이웃나라 역시 한국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중국은 집중호우로 이재민만 3천여 만명에 달했고, 일본은 홍수로 인해 1만여 호가 침수되기도 했다. 그야말로 장마가 동아시아를 집어삼킨 것이다. 

동아시아를 덮친 역대급 집중 호우의 원인은 북극의 이상 고온. '역대급'으로 기온이 올라간 북극의 기온이 제트기류를 중위도까지 내려가게 만들었고, 고온다습한 북태평양 고기압이 제트기류에 막혀 한반도 부근에 머물면서 엄청난 양의 비를 뿌리게 된 것이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이같은 '역대급 장마'가 매년 반복될 수 있다는 것이다. 북극의 이상 고온 현상이 지구온난화의 한 징후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지구온난화의 주범은 무엇일까.

1985년 1세대당 보유 가전기기는 3.29대. 30여년이 지난 지금 세대당 가전기기는 스마트폰, 노트북, 에어프라이어 등 신 가전기기를 합쳐 17.34대에 이른다. 우리 일상에 전자기기의 비중이 더 높아졌다는 의미다. 전자기기가 다양해진 만큼 전력수요 역시 급격히 늘어났다. 1985년 약 200kWh 였던  1인당 전력소비량이  2019년 1만 39kWh로 약 50배 이상 증가했다. 


급격한 전력소비량의 증가는 대량의 이산화탄소 발생으로도 이어진다. 태양광, 풍력 등 대체 발전이 꾸준히 증가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석탄을 주로 사용하는 화력발전의 비중이 절대적이기 때문인데, 실제 전력의 52.5%가 석탄으로부터 생산되고 있다.(에너지경제연구원, 「2019 에너지통계연보」 2020) 

 즉, 우리가 사용하는 전력의 절반이 이산화탄소 발생으로 이어진다는 의미다.

북극곰의 생존을 위협하는 지구온난화. 우리의 전기 사용이 지금처럼 이어지는 한 우리 일상까지 위협할 수 있다.

▲ 35년 새 50배 이상 증가한 1인당 전력 소비량






Copyright @ NEW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smartCITY

+

K-wav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