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깻잎·고구마 인기" 한국 친환경농산물 홍콩시장 뚫다

김민우 / 기사승인 : 2020-10-21 17:12:18
  • -
  • +
  • 인쇄
프리미엄 식품매장서 친환경 채소 6종 첫선…고정 판매 결정

한국의 친환경 깻잎, 깐마늘, 고구마, 감자, 오이, 단호박 등이 홍콩 시장 판로를 뚫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커진 상황에서 한국산 친환경 농산물에 홍콩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기 시작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홍콩지사는 지난 2~15일 홍콩 고급 슈퍼체인 시티슈퍼에서 진행한 첫 한국 친환경 농산물 판촉전 '한국 맛의 세계'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20일 밝혔다.

행사기간 내내 추가 주문이 들어온 데 이어, 친환경 농산물 고정 판로가 확보됐다.

홍콩 내 4개 매장이 있는 시티슈퍼는 고소득층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프리미엄 식품매장으로 고품질, 친환경, 수입품 중심의 제품을 취급한다.

대부분의 제품이 일반 슈퍼에서는 유통되지 않는 외국산 최고급 식재료들이다.

AT는 지난 8월 코로나19 셧다운 속 홍콩 가정에서 한국 식품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것에 착안해 한국 친환경 농산물 판촉전을 시티슈퍼에 제안했다.

이에 친환경 농산물 6종(깻잎, 깐마늘, 고구마, 감자, 오이, 단호박)을 기반으로 혈당조절 기능성 신선식품인 당조고추와 횡성한우에 김치와 라면 등 가공식품을 더한 100여개의 한국 식품을 시티슈퍼 소비자에게 소개하는 기획전이 코즈웨이베이, 센트럴, 침사추이, 샤틴 등 4개 지역 시티슈퍼에서 열렸다.

소비자의 반응은 뜨거웠다.

김석주 AT 홍콩지사장은 "한국 친환경 농산물을 처음 소개하는 자리라 초도 물량을 적게 잡았는데 판매 시작부터 완판이 이어지면서 행사 기간 내내 추가 주문을 했다"고 말했다.

행사기간 친환경 채소 총 수입액은 1만4천500달러(약 1천650만원)로 집계됐고, 시티슈퍼는 향후 한국산 친환경 농산물을 판매하기로 결정했다.

AT는 "홍콩에 한국 신선농산물이 최초로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은 데 이어 철저한 가격 베이스 시장인 홍콩에서 한국산 친환경 농산물이 고급슈퍼에 입점하는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행사 직후 시티슈퍼는 깻잎과 고구마, 당조고추를 추가 주문 했다.

시티슈퍼 측은 한류의 영향으로 홍콩 소비자들이 한국식품에 대한 관심이 부쩍 커졌다고 밝혔다.

시티슈퍼 관계자는 "홍콩 소비자들이 한국 여행, 드라마, 영화 등을 통해 한국 음식문화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는데 코로나19로 한국 여행을 갈 수 없게 되자 한국 농식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매장에서 판매 중인 한국 제품은 모두 잘 팔리는데 특히 중산층 이상 소비자들은 친환경 농산물에 관심이 많다"면서 "깻잎은 이번 판매전을 통해 처음 소개됐는데 인기가 높았다. 고기를 구워 채소에 쌈을 싸 먹는 한국 문화를 체험하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이 많이 구매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AT는 향후 월별로 제철 농산물 판매를 제안해 홍콩 내 한국 신선 농산물 시장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smartCITY

+

K-wav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