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업계, AI인재 양성 '경쟁'…타업종·학계와 폭넓은 협업

백진엽 / 기사승인 : 2020-11-23 10:36:10
  • -
  • +
  • 인쇄
SKT, 'AI 커리큘럼' 개발해 17개 대학에 제공
KT-LG유플러스, 산학연 협업체인 'AI 원팀' 구성
통신업체들이 미래 자산인 인공지능(AI) 인재 양성·확보 경쟁을 벌이고 있다. 특히 타업종이나 학계 등과 손잡고 인재를 육성해 AI 경쟁력을 키우려는 모습이다.

SK텔레콤은 지난 19일 현재 대학에서 'SKT AI커리큘럼'을 수강중인 학생들이 SKT에서 AI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현직 전문가와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SKT AI 커리큘럼 Live'를 진행했다. 행사는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SK텔레콤은 'AI커리큘럼'을 수강중인 학생들이 SKT에서 AI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현직 전문가와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SKT AI 커리큘럼 Live'를 진행했다.(사진=SK텔레콤)

SKT는 내부 AI 전문가들이 현업 경험을 토대로 기술 이론과 비즈니스 사례 등을 강의하는 'AI 커리큘럼'을 2017년부터 대학에 제공해오고 있다. 'AI커리큘럼'은 올해 17개 대학에 제공되고 있으며 53개의 정규과목으로 편성돼 약 2000명의 학생들이 수강 중이다.

'AI 커리큘럼 Live'는 ▲실시간 릴레이 강연 ▲'SKT Tech Gallery' 온라인 투어 ▲Q&A 세션으로 진행됐다. 릴레이 강연 주제로는 'AI 윤리' 'AI 서비스 UI/UX' 'AI 언어이해 기술 개발' 등이 소개됐다. 강연 후에는 SKT가 개발한 최신 기술과 서비스를 체험해볼 수 있는 'SKT 테크 갤러리'(Tech Gallery) 온라인 투어도 이어졌다.

▲AI 원팀이 기업 실무형 AI 인재양성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국내 AI 역량 강화를 위한 AI 인재양성 활동을 본격화했다.(사진=KT)

KT와 LG유플러스는 이종 업계 및 학계와 연구기관 등과 함께 AI 인재 양성에 나섰다. 두 회사를 비롯해 현대중공업그룹, LG전자, 한국투자증권, 동원그룹, KAIST, 한양대, ETRI 등이 협력해 'AI 원팀'을 꾸린 것. AI 원팀은 국내 AI 역량 강화를 위한 인재양성 플랫폼 조성을 주요 아젠다(Agenda)로 잡고 협력하고 있다. 

AI원팀은 AI 실무형 기술인력 부족 이슈를 해소하기 위해 약 6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쳐 'AI원팀 기업실무형 AI·데이터 분석 과정'을 개발했다. AI원팀 기업실무형 AI 교육의 가장 큰 특징은 ▲Learning by Doing ▲우리만의 과제 찾기 ▲We-Q를 통한 협력 프로젝트 ▲AI 분석 플랫폼 활용에 있다. 즉 기업 실무 니즈에 맞춰 이론 교육은 최소화하되 실데이터를 바탕으로 체험할 수 있는 실습 교육 중심으로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AI원팀 기업실무형 AI 교육은 11월 진행되는 KT와 한국투자증권을 시작으로 AI 인재양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이번 교육은 한국투자증권 DT본부 등 핵심인력을 대상으로 3주간 진행되며 금융 분야에서 필요로 하는 AI/데이터분석 역량 제고에 초점을 맞춰 진행된다.

AI원팀은 이번 KT-한국투자증권 과정을 시작으로 산업계 전반에 걸친 AI 교육 프로그램 포트폴리오를 확충해 금융 분야 외에도 다양한 도메인 별 맞춤 과정을 만들어 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기업 내 직급 및 직무 별 다양한 니즈를 고려해 C-Level 대상 AI/DX 리터러시(Literacy) 과정, 경영리더급 중심의 AI/DX과정, 고급형 R&D 산학 과정 등을 개발중이다.

AI원팀 사무국 관계자는 "기업들이 AI/DX를 추진함에 있어 가장 큰 어려움 중 하나가 실무 AI 인력이 부족하다는 점"이라며 "원팀의 AI 교육 과정을 통해 산업 전반에 AI 실무 인재들이 양성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나아가 AI 저변 확대를 통한 대한민국 1등 AI 국가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smartCITY

+

K-wave

+

TE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