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성산읍 주민 "45년전 강제 수용 KBS송신소 토지 반환하라"(종합)

뉴스트리 / 기사승인 :
  • -
  • +
  • 인쇄
'대북전파방해용 송신소' 기능 상실·용도 폐기 수순 주장
KBS "국가 필요에 의해 KBS 송출 업무 맡고 있는 시설"
▲"KBS제주송신소 토지 반환하라"
(서귀포=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주민들이 29일 KBS제주송신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BS제주송신소 건립 당시 토지를 강제 수용당했었다며 송신소 토지 반환을 촉구하고 있다. 2020.9.29 dragon.me@yna.co.kr


성산읍 주민과 KBS제주송신소 원 토지주 등 10여 명은 29일 성산읍 KBS제주송신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KBS는 KBS제주송신소 토지를 반환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kBS제주송신소는 1975년 난시청을 해소한다는 명분으로 들어섰다"며 "당시 이 송신소 부지 토지주들은 마을 유지와 단체장의 회유로 평당 50원∼400원에 땅을 강제수용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후 추가로 알게 된 사실은 이 송신소가 대북전파방해용으로 북한을 향해 전파를 발사하는 장소로도 쓰였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이제는 사실상 기술이 발달하면서 이 송신소의 기능을 상실해 사실상 용도 폐기 수순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가가 공익상 필요에 의해 수용했던 땅도 그 용도가 다하면 원 토지주에게 돌려주어야 한다"며 "정부와 KBS는 이 송신소의 쓰임이 다했으니 토지를 반환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 주장이 관철될 때까지 토지반환 운동을 벌이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KBS는 "KBS 제주송신소는 국가의 필요에 의해 KBS 송출 업무를 맡고 있는 시설로 정책 변화가 없는 한 유지해야 하는 시설"이라며 "KBS는 제주송신소를 자체 판단만으로 폐소하거나 매각할 수 없다"고 밝혔다.

dragon.me@yna.co.kr

Copyright @ NEW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smartCITY

+

K-wav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