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리산 단풍 2∼3일 일찍 시작…이달 넷째 주 절정

김현호 / 기사승인 :
  • -
  • +
  • 인쇄
국립공원공단 속리산사무소는 올해 속리산 단풍이 이달 넷째 주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5일 속리산사무소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주 해발 1천m 이상 고지대부터 단풍이 물들기 시작했다.

    올해는 법주사 주변 9월 평균 강수량이 220㎜로 작년보다 35㎜ 많았으나, 평균기온이 18.1도로 1.8도 낮아 단풍이 2∼3일가량 일찍 시작했다고 속리산사무소 측은 설명했다.

    이 속도면 이달 첫 주와 둘째 주까지는 문장대·천왕봉 등 고지대가 물들고, 셋째 주에는 속리산 중간지대인 상환암·중사자암 일원도 단풍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계곡물과 울창한 소나무가 어우러져 단풍명소로 꼽히는 세조길(세심정∼법주사)은 이달 셋째 주와 넷째 주 사이에 단풍이 물들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화양동 지구는 이달 둘째 주 도명산과 낙영산을 시작으로 26일께 경계곡 일원까지, 속리산국립공원의 가장 북쪽인 쌍곡지구는 큰군자산과 대야산을 시작으로 이달 마지막 주 쌍곡계곡 주변까지 단풍이 퍼질 것으로 속리산사무소 측은 내다봤다.

    강성민 속리산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갑작스러운 기상변화 없이 적정한 온도 차이가 유지되고, 습도와 햇볕이 충분하면 11월 중순까지도 단풍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NEW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smartCITY

+

K-wav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