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용 '드론택시' 서울 하늘 날았다

김현호 / 기사승인 : 2020-12-22 10:01:23
  • -
  • +
  • 인쇄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실증행사 개최
▲11일 서울 여의도 일대 상공을 날고 있는 2인승 드론택시

머지않아 '하늘을 나는 자동차'를 탈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11일 오전 서울 하늘에서 사람이 탈 수 있는 드론택시 실험비행을 진행했다. 사람이 탈 수 있는 드론택시 기체가 실제 하늘을 비행하는 것은 국내 최초다.

이날 진행된 '도심항공교통 서울실증' 행사에 투입된 드론택시는 중국 이항사의 2인승급 기체다. 드론택시는 해발 50m 상공에서 여의도 한강공원, 서강대교, 밤섬, 마포대교 일대 1.8km를 두 바퀴(총 3.6km) 돌았다. 비행시간은 약 7분.

이번 실증행사에서 현대자동차와 한화시스템 등 7개 국내외 업체와 대학 등이 참여해 드론택시용 개발기체 모형도 전시했다.

현대차에서는 올초 CES에서 우버社와 협력해 개발 중인 기체 모형을 전시한 바 있으며, 2028년까지 8인승 드론택시 기체를 제작해 상용화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은 미국에서 오버에어社에 2500만달러를 투자해 기체 개발 중에 있다.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기업들의 유인 드론택시 기체 개발 및 상용화도 촉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이번 비행실증에 투입한 드론택시 기체를 활용해 내년에는 서울은 물론 타 지자체에서 추가 비행시연을 실시, 도심항공교통에 대한 관심을 전국적으로 확산시켜 나갈 예정이다.

도심항공교통 실증에 관심을 보인 대구, 제주 등 지자체 외에 타 지자체의 추가 비행시연도 신청 받아 추진함으로써 차세대 교통수단인 유인드론택시가 다양한 지역에서 서비스되도록 협력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서울실증 준비 과정에서 드론택시 기체 안전성 검토기준을 마련하고 인증경험을 축적하는 성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로드맵에 따라 국내기업들에게 eVTOL 등 신기술이 적용된 드론택시 기체의 비행기회를 계속 제공하는 한편, 상용화를 위한 합리적인 제도를 조속히 마련하는 등 국내산업 육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smartCITY

+

K-wave

+

TE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