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화되는 온라인 수업...청각장애 대학생들 '속앓이'

뉴스트리 / 기사승인 : 2020-11-19 14:23:44
  • -
  • +
  • 인쇄
자막없는 실시간 강의에 어려움..."가이드라인있지만 학교자율"

"줌(ZOOM)으로 출석 부를 때, 교수님 입 모양보고 대답하거나 학우들이 대답 안하면 눈치보면서 작게 대답하고 그랬어요. 실시간 강의를 할 때마다 서바이벌 게임을 하는 것 같아요." 

올해 한양대학교에 입학한 청각장애인 A씨. 2학기가 됐지만 1학기에 비해 온라인 수업방식이 크게 달라진 것이 없어 여전히 불편하다고 토로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대학교의 온라인 수업이 1학기에 이어 2학기까지 이어지고 있지만 청각장애 대학생들은 여전히 학습권을 침해 받고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는 목소리다.

실제로 A씨가 다니는 한양대 장애 학생에 대한 교수 학습 지원을 살펴보면 주요 내용에 자막이 전혀 없다. 한양대는 자막 대신 선 수강, 대필-타이핑 도우미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속기사 자격증이 없는 대학생들이 하는 도우미 활동은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장애학생에 대해 온라인 학습을 지원해야 한다는 요구를 꾸준히 제기해온 한국농교육연대 호예원 대표는 "2학기가 시작된 이후에도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고 했다. 그는 "속기 지원과 수화통역은 어느 정도 교육적 지원을 받고 있지만, 아직 전문성과 정확성이 많이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국립특수교육원은 지난 8월 29일 각 대학에 '2020년 2학기 원격수업 대비 장애 대학생 지원안내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이에 대해 오상엽 고려대학교 장애 학생인권위원회 위원장은 "가이드라인에 있는 대부분의 항목은 권장이나 고려, 협조 등 각 대학과 교수들이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하고 있다"면서 "청각 장애학생들에게 당장 절실한 도움은 전문도우미 충원인데 재정은 어떻게 마련하고, 인력은 어떻게 지원할 것인지 등 구체적인 방안은 다 빠져있다"고 꼬집었다. 
 
대학 자막 및 수화 제공 일반 도우미 지원 전문 속기사 지원
서울대학교 o o o
연세대학교 o o o
성균관대학교 o o o
서강대학교 o o o
한양대학교 x o x
중앙대학교 o o o
이화여자대학교 o o o
한국외국어대학교 x o x
건국대학교 o o o
서울시립대학교 x o x

전문 속기사를 지원하는 대학도 있었다. 경기과학기술대학교는 현재 속기사협회에서 추천받은 전문 속기사를 고용해 학습을 지원하고 있다. 경기과학기술대학교 장애학습지원 김태훈 센터장은 청각 장애학생과 상담을 통해 전문속기사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문 속기사를 고용하는 비용이 만만치 않다. 전문속기사들은 보통 1시간에 2~3만원을 줘야한다. 학생 1명이 19학점을 듣는다고 가정했을 때 한 학기에 약 700만원이 든다. 이는 한 학기등록금 330만원(경기과학기술대학교 기준)을 훨씬 넘는 비용이다.
 
국가 평생진흥원에서 장애 대학생 교육활동 지원사업을 통해 속기사 고용시 최대 8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그러나 김태훈 센터장은 "감사와 집행절차가 까다로워서 많은 대학이 지원제도가 있다는 걸 알면서도 신청하지 못하고 있다"며 "지원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속기나 수화를 지원하는 대학은 그나마 나은 경우다. 대부분의 대학들은 예산부족을 이유로 청각 장애학생들을 위한 현실적인 지원을 외면하고 있는 실정이다.

글/박유민 대학생 기자 (뉴스트리 아카데미 1기 수료생)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Video

+

smartCITY

+

K-wave

+

TECH

+